"치매 예방" 구독서비스 

DNA TEST After Care



"치매 예방" 구독 서비스 (Subscription)


과학적 연구 결과로 검증된 내용을 바탕으로 제공됩니다.

최근 과학과 의학의 연구 결과, 대사증후군은 물론 암이나 치매와 같은 질환이 단지 나이가 들어서 생기는 현상이 아니라 젊었을 때부터의 생활방식과 환경적 요소에 의해 몸에 작은 손상들이 축적되어 나타나는 최종단계라는 것입니다. 


프리케어미는 유전자검사 결과가족력 등을 토대로 치매 예방을 위한 식이, 운동, 수면, 스트레스 관리의 맞춤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인지기능을 유지하기 위한 건강행동의 긍정적 변화를 도모하는 내용을 과학적 연구 결과 자료에 근거해 서비스합니다.


알츠하이머성 치매

최근 미국 FDA는 미국 생명공학기업 바이오젠과 일본 제약사 에자이가 공동개발한 알츠하이머 치료제 '아두카누맙' 판매를 승인했습니다.  과학자들은 약효가 완전히 입증되지 않았다고 우려했지만 시판 후 효능과 안정성을 확인하는 임상 4상 시험을 한다는 조건이었습니다.


2003년에 기억력 감소 증상을 완화하는 치료제 '메만틴'이 허가받은지 18년 만에 인지능력 감소를 늦추는 효과가 있다는 약이 허가를 받은 것입니다.

신약은 '에드유헬름'이란 이름으로 시판될 예정인데 가격은 환자당 연간 5만 6천달러(약 6200만원)으로 책정됐습니다. 알츠하이머병은 중년과 노년에 가장 흔한 치매로 전체 치매 환자의 60~70%를 차지합니다.


일반적인 현대인의 식단과 생활 습관은 신진대사와 뇌를 망가뜨리며, 뇌는 시냅스를 파괴하는 아밀로이드를 생성해서 대응한다고 합니다. 

이러한 생활습관을 오래 유지했을수록 인지능력에 손상을 입고, 염증이나 인지기능을 돕는 분자의 부족 또는 독성물질에 노출되었을 가능성이 큽니다.


뇌의 노화와 인지기능 장애에 유전적 요인들이 영향을 미치기는 하지만 음식과 운동, 수면이나 스트레스 같은 생활습관과 더 관련이 깊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음식이 가장 중요하며, 식단 선택은 기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쳐서 알츠하이머라는 적을 없애도록 도와줍니다.


인간의 뇌는 제대로 된 식품과 영양소의 섭취를 통해서 영양분을 공급받고 염증을 억제하며 노화를 막을 수 있는 것입니다. 

뇌에 건강한 음식을 섭취해야 나이가 들어도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뇌의 질병을 예방하거나 완화 할 수 있음은 물론 심혈관 질환, 당뇨와 같은 뇌에 영향을 미치는 질병의 위험으로부터도 벗어 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지고 있습니다.


쉽고 편리한 카톡 구독 시스템

카톡으로 받아 틈 날 때 마다 가볍게 읽어 보는 습관이 쌓여 건강 행동이 긍정적으로 바뀌고 나에게 위험성이 큰 질병을 예방할 수 있게 됩니다.


-구독자들은 제공되는 비밀번호를 통해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카톡을 연결하여 주 3회(월, 수, 금) 구독을 원칙으로 하지만 횟수가 증감될 수 있습니다.


-유료 서비스이며 가족력이나 유전자검사 결과로 치매 리스크를 헷지하려는 개인에게 제공됩니다.


-PrecareMe는 질병 관련 유전자검사 결과를 토대로 한 질병예방 코칭과 하나은행 "골드클럽"회원들에게 프리케어 콘텐츠 제공 등 프리케어 전문성을 바탕으로 "맞춤 질병예방" 구독서비스를 제공합니다.